여름의 단상들

조회 수 523 추천 수 0 2019.08.02 15:11:35

커피를 마시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커피를 마시기 전이 잘 생각이 안난다. 아침의 시작은 늘 작업실 근처 커피점에서 차가운 커피를 사오는 걸로 시작한다.

커다란 창문이 있지만 밖의 풍경은 가려진 건물 틈새로 보인다. 영어 어린이집 건물에 큰 나무가 흔들리는 걸 보며 피아노를 치는게 제법 괜찮을 때가 있다. 초록을 무척 좋아해서 공간에 풀을 갔다놔봐도 자연처럼 예쁘진 않다.

이렇다 할 답을 찾지 못할때 소파에 눕거나 조금 걷고 온다. 요즘 뛰고 싶다는 생각이 절실한데 아직 내 발로는 뛸수가 없다.

소극장 공연을 하고나서 얼마간 뭔가 가득찬 기분이 들었다. 행복했고 따뜻했다. 부족함도 많았지만. 다시 시작한 작업의 방향이 조금 더 이상적으로 바뀐 것 같고 용기도 얻었다.

그리고 나는 다시 얼마전부터 뭔가를 두고 온 듯 마음이 시큰거렸다. 새로운 노래를 만들때 증상인데 빨리 해야한다는 강박과 완성의 집착등이 만들어 낸 감정의 형태같다.

어릴적 여름은 방학과 여행과 설렘의 계절이었다. 난 여름을 좋아하지만 이상하게도 뜨거운 여름내내 작업을 했던 시절이 기억난다. 솔로 1집을 만들때 집에서 에어컨을 끄고 녹음을 하느라 방안 온도가 40도까지 올랐었다.
에어컨의 잡음이 들어갈까봐서였다. 근데 매미소리가 더 우렁차게 들어가있다. 예전 데모들을 들으면 그야말로 여름 한가운데이다.

사실 지금은 환경이 참 좋아졌다. 그만큼 좋기도 하고 잃은 것도 있다.

요즘 꿈을 잘 안 꾸는데 그게 이상했다. 예전에는 매일 꿈을 꿔서 노트에 적어놓곤 했는데. 기억을 못하는 걸까. 오늘 정말 오랜만에 꿈을 꿨고 요한이를 목욕시키는 꿈이었다. 요한이가 꿈에 나온 건 처음이었다. 예쁜 녀석.

내가 여름을 좋아하는 이유는 내가 좋아하는 소설의 배경이 여름일 때가 많기 때문이다. 여름은 그대로 보기보다 글로 보면 더욱 매력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moment의 공간 관리자 2013-02-08 3585
» 여름의 단상들 moment 2019-08-02 523
31 두 다리로 걷는 것. moment 2019-06-04 591
30 금요일 저녁 moment 2019-04-12 733
29 봄처럼 moment 2019-03-22 737
28 다시 시작. moment 2019-03-07 739
27 저 결혼합니다. moment 2017-09-06 3531
26 긴 시간 moment 2017-07-25 3505
25 앨범 발매 D-1 moment 2017-03-28 4077
24 여정 moment 2016-08-08 8584
23 여름날 moment 2015-08-27 3649
22 2014년의 마지막 날. moment 2014-12-31 3706
21 아직은 moment 2014-11-26 3880
20 긴 여행이 끝나고 file moment 2014-07-21 4571
19 A door의 마지막 걸음. file moment 2014-06-02 3644
18 봄의 문턱 moment 2014-03-25 3952
17 2013년을 정리하며 moment 2013-12-29 4568
16 공연을 앞두고 moment 2013-12-23 3144
15 ECM. 그리고 유재하 음악 경연대회 moment 2013-11-26 4408
14 겨울의 시작 moment 2013-11-10 4639
13 소극장 공연이 끝나고 moment 2013-09-24 3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