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단상들

조회 수 517 추천 수 0 2019.08.02 15:11:35

커피를 마시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커피를 마시기 전이 잘 생각이 안난다. 아침의 시작은 늘 작업실 근처 커피점에서 차가운 커피를 사오는 걸로 시작한다.

커다란 창문이 있지만 밖의 풍경은 가려진 건물 틈새로 보인다. 영어 어린이집 건물에 큰 나무가 흔들리는 걸 보며 피아노를 치는게 제법 괜찮을 때가 있다. 초록을 무척 좋아해서 공간에 풀을 갔다놔봐도 자연처럼 예쁘진 않다.

이렇다 할 답을 찾지 못할때 소파에 눕거나 조금 걷고 온다. 요즘 뛰고 싶다는 생각이 절실한데 아직 내 발로는 뛸수가 없다.

소극장 공연을 하고나서 얼마간 뭔가 가득찬 기분이 들었다. 행복했고 따뜻했다. 부족함도 많았지만. 다시 시작한 작업의 방향이 조금 더 이상적으로 바뀐 것 같고 용기도 얻었다.

그리고 나는 다시 얼마전부터 뭔가를 두고 온 듯 마음이 시큰거렸다. 새로운 노래를 만들때 증상인데 빨리 해야한다는 강박과 완성의 집착등이 만들어 낸 감정의 형태같다.

어릴적 여름은 방학과 여행과 설렘의 계절이었다. 난 여름을 좋아하지만 이상하게도 뜨거운 여름내내 작업을 했던 시절이 기억난다. 솔로 1집을 만들때 집에서 에어컨을 끄고 녹음을 하느라 방안 온도가 40도까지 올랐었다.
에어컨의 잡음이 들어갈까봐서였다. 근데 매미소리가 더 우렁차게 들어가있다. 예전 데모들을 들으면 그야말로 여름 한가운데이다.

사실 지금은 환경이 참 좋아졌다. 그만큼 좋기도 하고 잃은 것도 있다.

요즘 꿈을 잘 안 꾸는데 그게 이상했다. 예전에는 매일 꿈을 꿔서 노트에 적어놓곤 했는데. 기억을 못하는 걸까. 오늘 정말 오랜만에 꿈을 꿨고 요한이를 목욕시키는 꿈이었다. 요한이가 꿈에 나온 건 처음이었다. 예쁜 녀석.

내가 여름을 좋아하는 이유는 내가 좋아하는 소설의 배경이 여름일 때가 많기 때문이다. 여름은 그대로 보기보다 글로 보면 더욱 매력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moment의 공간 관리자 2013-02-08 3583
» 여름의 단상들 moment 2019-08-02 517
30 두 다리로 걷는 것. moment 2019-06-04 589
29 금요일 저녁 moment 2019-04-12 730
28 봄처럼 moment 2019-03-22 735
27 다시 시작. moment 2019-03-07 737
26 공연을 마치고 moment 2013-06-17 2800
25 단독공연 D-12 moment 2013-06-04 2918
24 D-1 file moment 2013-04-10 2993
23 4월의 끝무렵 moment 2013-04-24 3140
22 공연을 앞두고 moment 2013-12-23 3143
21 소극장 공연이 끝나고 moment 2013-09-24 3222
20 바야흐로 여름 moment 2013-07-13 3370
19 긴 시간 moment 2017-07-25 3504
18 저 결혼합니다. moment 2017-09-06 3528
17 5월은 푸르구나 moment 2013-05-12 3613
16 A door의 마지막 걸음. file moment 2014-06-02 3642
15 여름날 moment 2015-08-27 3648
14 2014년의 마지막 날. moment 2014-12-31 3705
13 아직은 moment 2014-11-26 3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