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나의 노래' 라는 시
글쓴이 minimalist 날짜 2014.05.15 17:49 조회 수 434
나의 노래

내 노래는 다정한 사랑의 팔처럼 당신 주위를 노래로 감싸리라.

축복의 입맞춤으로 당신의 이마에 가닿고

당신이 혼자일 때 곁에 앉아 속삭이고 군중들 속에 있을 때는 울타리가 되리라.

내 노래는 꿈속에서 한 쌍의 날개 되어 당신을 미지의 땅으로 데려가리라.

어두운 밤이 당신을 뒤덮으면 머리 위 성실한 별이 되어 주리라. 

내 노래는 당신의 눈동자에 젖어 들어 만물의 마음속으로 당신의 시선을 인도하리라.

그리고 죽어서 내 목소리가 침묵할 때 내 노래는 살아 있는 당신의 가슴속에서 이야기하리라. 

- 라빈드라나트 타고르


이 시를 읽는데 구절마다 너무 와 닿아 올려 봐요. 
항상 순관님의 목소리와 함께 하기에 눈시울이 붉어지며 위안을 받고 있음을 깨달았어요. 

소극장 공연이 다가오네요. 
기다림은 길어도 마주하는 시간은 짧아도 그 여운은 또 길겠지요..

6월에 건강한 모습으로 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2019.02.28 업데이트) [10] 관리자 2013.02.08 9395
1544 오늘 현장예매가 딱 4장 뿐이라....ㅠ 순두부 2014.07.13 409
1543 드디어 [7] file jinmoonhee 2017.03.29 410
1542 자 드디어 차례가 왔습니다. 쏘베이글 2014.08.24 410
1541 42데이!!!! 싸이데이!!! [3] file 손꽁발꽁 2015.04.02 414
1540 혹시..부산공연은 없는거죠?? [2] 갱생보호구역 2014.07.31 416
1539 감사와 축하 minimalist 2014.04.02 416
1538 어제 임헌일 소극장 공연을 보고 [1] silversun 2015.02.13 417
1537 선물받은 기분이었던, 타임스퀘어 문화공연 [2] 선물 2015.06.17 419
1536 꺅!!! [5] arlette 2015.08.27 420
1535 새해 인사 [4] 염소 2015.01.01 421
1534 이런 거 여기 물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2] 욘시 2015.12.12 421
1533 유난히 권모먼이 그리워지는 요즘 [4] 페를렌 2014.08.17 422
1532 민트샵 구경하고 왔숩니다 껄껄 [2] 에헤이엣취 2014.05.21 424
1531 어디서든 함께 하고 있어요 [5] file 바나나빵 2015.02.01 427
1530 Happy Birthday, Precious Moment :) Miyabi 2014.04.02 428
1529 외국인에게 순관님 자랑했어요 ㅋ_ㅋ 기몽징 2014.04.29 428
1528 (후기)2014.06.22 PAR1 소극장공연 잘 다녀왔습니다. [2] 렐리 2014.06.23 429
1527 순관옹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콩콩 2014.04.02 430
1526 으음? 저만 또 익스플로러에서 안되는 건가요? ㅠㅠ [3] 꿈꾸는여행자 2013.06.10 434
1525 자리 ㅜㅜㅜㅜ질문이요 ㅠ.ㅠ [2] byeoleee 2014.04.20 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