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10년전
글쓴이 배캐주 날짜 2019.03.08 01:11 조회 수 273
GMF 이후로 한번도
순관님을 보러 간 적이 없었네요.
지방민 이기도 하고
그간 결혼 출산 복직 워킹맘,
여유는 1도 없이 쉼없이 왔어요.
유일한 낙은
아이를 재우고
금요일 늦은밤부터
꼬박꼬박 공연 영상들 찾아보며
눈물 또르르 하는 게 되었죠.

설마 있을까 찾아보았던 10년전 GMF 영상..
내가 저기에 있었구나..
떼창하며 너무 행복했던 순간이었어요.

길었던 화장실 줄에 하염없이 서 있다가
전주 소리에 후다닥 자리로 뛰어가던
20대의 나는,
이제 곧 마흔..
담대하지 못해서
받아들일 준비를 못하고 있어요.
여전히 나는 그대로인데
그리운 시간들이 쌓여가요.

여전히 아직도
그때를 놓지 못하고
오늘도
그때의 음악들을 듣고 있어요.
감사해요.
불꺼진 방안의 따뜻한 온기가 되기에 충분해요.

수술 무사히 받으시라고
응원의 글을 쓰려던 참이었는데
회고의 글의 되었네요^^;

아마
아침에 이불킥 할지도 모르겠지만
이런 팬도 있다구 전하고 싶었어요

순관님 건강하세요.
범사에 감사할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2019.02.28 업데이트) [10] 관리자 2013.02.08 9369
1463 마지막주 금요일 공연, 그리다 2014.07.26 390
1462 끝인듯 끝이 아닌 시작 같은 문! [2] Mia 2014.07.26 435
1461 아직도난.. [4] 히릿 2014.07.22 562
1460 렛츠락 페스티벌 라인업에 순관옹이 :-) [6] file Dori 2014.07.21 867
1459 뒤늦은 후기와 잡담 주절주절:) [6] heejung:-) 2014.07.18 610
1458 순관님께 [2] secret moon 2014.07.18 3
1457 긴 여행의 여운이 아직도 남네요. [1] 감자좀드실래요 2014.07.16 571
1456 멜론에 이런게 있네요..? file Dori 2014.07.15 1146
1455 저만 이런걸진 모르겠는데, + 감사! [16] file Dori 2014.07.15 872
1454 날이 갈수록 발전하는 권모먼과 모먼터들 [6] 페를렌 2014.07.14 686
1453 part.2 7월 12일 토요일 후기 + 소소하지만 긴...이야기 [4] file 가영 2014.07.14 744
1452 긴 여행, 끝. [12] file jinmoonhee 2014.07.14 1198
1451 음 후기라고 하기는 애매한 [6] 지은 2014.07.14 632
1450 후기 좀 써주thㅔ요....... [3] file 쏘베이글 2014.07.13 590
1449 오늘 현장예매가 딱 4장 뿐이라....ㅠ 순두부 2014.07.13 409
1448 아직도 난 - 코드악보 [6] 리암 2014.07.11 1077
1447 긴 여행 part. 2 토/일 공연 현매 관련 [2] jinmoonhee 2014.07.11 604
1446 GMF2014 추천 아티스트 2위 축하합니다~ [2] file 안쏘 2014.07.10 765
1445 이별 삼종 세트 [2] 쏘베이글 2014.07.08 674
1444 무장해제된 순관옹!! [5] silversun 2014.07.08 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