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노리플라이의 음악을 들으며
글쓴이 effiy1228 날짜 2017.10.18 01:46 조회 수 109
오늘로 백수가 된지 2개월이 다 되어가는 것 같아요.
씁쓸한 마음과 자유로운 마음이 뒤엉켜서 복잡한 새벽 밤을 보내고 있는와중에 오랜만에 들어온 순관 오빠의 공간에서 9월에 결혼을 하셨다는 글을 보고 정말 많이 놀랐어요.ㅠ사실은 이말을 남기고 싶었거든요.
지난 8월 18일 퇴사하는 날, 소극장 콘서트에 가서 직접 무대를 보게 되었는데 정말 마음이 편안해지더라고요. 많이 답답했었는데 결국 집에 돌아가는 길에 지하철에서 눈물이 나더라고요.. 마지막으로 해주신 말씀을 듣고 많은 위로를 받았던 것 같아요. 고맙습니다. 오빠를 떠나보내는 마음은 슬프지만 그래도 계속 음악 들으며 나도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려고 다짐했어요. 감사합니다. 그리고 결혼 축하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2019.02.28 업데이트) [10] 관리자 2013.02.08 9327
1637 육아동지 순관 오빠(라고 소심하게 불러 봅니다 halley 2019.03.08 118
1636 저는 처음 와봤고, 처음 써봅니다. 이건 2019.03.08 104
1635 드디어! jeoneung 2019.03.08 107
1634 10년전 [1] 배캐주 2019.03.08 181
1633 결혼 축하드려요! kee 2017.11.16 217
1632 생각나서 왔어요 file 염소 2017.10.30 168
» 노리플라이의 음악을 들으며 effiy1228 2017.10.18 109
1630 소극장 공연 이후 secret 키티 2017.09.10 1
1629 축하드립니다. fallinlucid 2017.09.08 246
1628 순관오빠 결혼 축하드려요^^ 신지 2017.09.07 535
1627 노리플라이 secret 미누 2017.08.24 2
1626 지난주 공연 fallinlucid 2017.08.19 248
1625 나에겐 ★슈스★ 염소 2017.08.19 189
1624 소극장 공연 718 2017.08.13 150
1623 소극장 장기공연 후기 reply 2017.08.08 170
1622 소극장 공연 시작! 염소 2017.08.04 157
1621 Reply chet 2017.07.28 148
1620 moment 글 읽다가 든 생각 샤랍 2017.07.26 221
1619 할 말이 있어요 염소 2017.07.06 285
1618 모작가의 이야기2 [2] 모작가 2017.06.22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