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Reply
글쓴이 chet 날짜 2017.07.28 23:32 조회 수 148

순관님 오랜만의 글, 잘 보았답니다.
기다려온 글은 언제나 이렇게 반갑네요.
그래서 저도 짧게라도 답을 하고싶어
이곳에 들어왔는데..
글을 다시 읽다보니
마음이 벅차올라서 적어내려가기가 쉽진않네요.

어떻게 전할 수 있을까요,
3집을 처음 듣고 지나온 제 삶에 파동이 이는 것 같았던
그날과 그 뒤로 다시 삶으로 붙잡아주었던 많은 순간의 고마운 마음을.

세상에 좋은 노래, 좋은 음악은 수없이 많지만
이번 앨범은 긴시간 고심하셨던만큼
그저 좋은 음악 그 이상으로 많은게 담겨있어 소중하고,
지나쳐가는 어떤 찰나가 아닌
각자의 삶에, 저마다의 의미로 깊은 아름다움이 스며드는
앨범이었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그런 음악만큼
늘 따뜻하고 정성어린 모팔의 글도
저에겐 또 이렇게 쉬어갈 수 있는 곳이 되어주네요.

사실 부끄럽게도 제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것,
이를테면 지나쳐간 순간이나 흘려버린 시간들앞에
전 여전히 작아지고, 힘들어하고있지만
언젠가는 오랜 진심이 담긴 그 노래들로 인해
차근차근, 조각난 것들을 그래도 다시 모아보려 이렇게
애를 썼노라고, 제 얘기를 들려줄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 그런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그런 마음이 들게하는 앨범이라고하면,
느껴지실까요, 조금은.


더디지만
늘 묵묵한 여정같은 그 걸음 뒤에서, 옆에서
조용히 함께할 수 있어 좋고, 행복하고 감사했던 마음을

저도 이렇게나마 글에 담고싶었나봐요.


앨범발매이후 
좋은만큼 더 자주, 또는 가까이 볼 수 없는게 가끔은 아쉽기도하지만
모든게 스쳐가듯 빠르기만 한 지금의 우리들에게 
어쩌면 그런 시간의 간격과 쉼이 필요했던건 아닐까,
그래서 그만큼 , 더 천천히

노래들이 일상에 머무를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날 수 있었던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라구요.

그렇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보니 한 계절이 지나갔고,
어느새 매미가 울어대는 여름밤이 되었네요.

불과 몇달전인데,
바람에 흩날리는 벚꽃을 보며 3집을 들었던게
지난 봄이 아니라
아주 오래전처럼 느껴지는건 왜인지..
그리워지네요.


여튼 첫 소극장 장기공연이라
다들 기대하는만큼
준비하며 신경쓰일 부분도 많으실텐데
무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고..
8월, 그곳에서 못다한 얘기 나누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2019.02.28 업데이트) [10] 관리자 2013.02.08 9327
1637 육아동지 순관 오빠(라고 소심하게 불러 봅니다 halley 2019.03.08 119
1636 저는 처음 와봤고, 처음 써봅니다. 이건 2019.03.08 104
1635 드디어! jeoneung 2019.03.08 107
1634 10년전 [1] 배캐주 2019.03.08 182
1633 결혼 축하드려요! kee 2017.11.16 218
1632 생각나서 왔어요 file 염소 2017.10.30 168
1631 노리플라이의 음악을 들으며 effiy1228 2017.10.18 109
1630 소극장 공연 이후 secret 키티 2017.09.10 1
1629 축하드립니다. fallinlucid 2017.09.08 246
1628 순관오빠 결혼 축하드려요^^ 신지 2017.09.07 535
1627 노리플라이 secret 미누 2017.08.24 2
1626 지난주 공연 fallinlucid 2017.08.19 248
1625 나에겐 ★슈스★ 염소 2017.08.19 189
1624 소극장 공연 718 2017.08.13 150
1623 소극장 장기공연 후기 reply 2017.08.08 170
1622 소극장 공연 시작! 염소 2017.08.04 157
» Reply chet 2017.07.28 148
1620 moment 글 읽다가 든 생각 샤랍 2017.07.26 221
1619 할 말이 있어요 염소 2017.07.06 285
1618 모작가의 이야기2 [2] 모작가 2017.06.22 328